1학기를 장식할 나의 마지막 기말이 이제 1달 남았다. 진짜 이번이 마지막이다. 마지막 … 비교과, 성실도, 수행 모두 중요하지만 지금 나에겐 기말이 가장 중요하다. 누구보다도 이것을 잘 알기에 가장 두렵고 부담이 큰 시험이 될 것 같다. 하지만 중간을 경험해본 바에 따르면 진짜로 내가 최선을 다해 공부하니까 후회가 남는 시럼은 아니었다. 실수를 했어도 이게 나의 실력이고 나는 정말 불태웠기 때문에 후회가 없었다. 이런 느낌은 1,2학년 때도 느껴보지 못했는데 이번에 정말 열심히 한 것 같아 뿌듯했다. 하지만 지금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나태해 지면 안 된다는 것이다. 내가 중간 때 열심히 했다고 기만대 더 열심히 한다는 보장도 없고 중간고사의 결과가 좋다고 기말 때도 결과가 좋을 것이라고 보장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항상 조심해야하고 거만하게 행동해서는 안 된다. 한순간에 지금가지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기에 구체적인 계획과 시간분배를 세워 낭비되는 시간이 없도록 만드는 것이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난 할 수 있다!

Written b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