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구글이 케냐 하늘에 풍선 띄운 이유..4G 인터넷 서비스 시작

출처 : 서울신문 박종익 기자

링크 : http://v.media.daum.net/v/20200708150112299?f=o

요약 : 풍선을 이용해 인터넷이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 인터넷을 공급하는 일이 가능해졌다. 이는 구글의 자회사인 룬이 아프리카 케냐 상공에 풍선을 띄운 것이다. 점점 세상이 인터넷 없이는 안 되는 세상이 되어가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인터넷을 보급 받지 못하는 나라가 있다는 점을 고안하여 인터넷 사각지대를 줄이고자 하였다. 게다가 풍선을 이용한 인터넷 공급은 큰 문제 중 하나였던 비용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 이 풍선은 태양전지판으로 작동되고 지상 소프트웨어를 통해 통제된다. 더 다양한 지역에 도달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높은 성층권까지 올라가 약 5만㎢ 지역에 공급하도록 하였다. 하늘을 나는 기지국처럼 룬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시국을 이겨내기 위한 한 줄기의 큰 도움이 되었다. 재택근무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더 유용한 적정기술로서 발휘된 것이다.

내 생각 : 이렇게 상상만 했던 풍산을 통한 인터넷 공급이 현실에서 이루어졌다는 것이 놀랍고 앞으로 또 어떤 적정기술이 개발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기사였다.

Written b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